top of page

SEEP1. 이이장, 사회적 기업 육성 창업팀의 BTS (Behind The Story)를 시작합니다.

최종 수정일: 5월 11일

SEEP (Social Enterprise Episode)은 주식회사 이이장, 사회적 기업 육성 창업팀이 그들의 비전을 롤링아웃하는 BTS (Behind The Story, 비하인드 스토리)를 쉐어링하는 공간입니다.



1. 먼저 Why are we on this?


왜냐하면 공공공간은 개인정원이 없는 수백만명의 사람들의 반응을 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사람들에게 어린 시절 자연에서 뛰어놀던 기억을 상기시켜 줍니다. 그런 경험이 없는 사람들에게는 아름다운 환경에서 식물을 직접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주고 원예를 시작하치유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그래서 유휴공간 혹은 뉴빌드를 활용하여 공공공간에 공유정원을 만드는 일을 하려고 합니다. 저를 포함한 개인정원이 없는 여러분을 위해 우리 모두가 누릴 정원과 그 안에서 향유하는 삶과 커뮤니티를 꿈꾸며!


네덜란드 조경디자이너 & 플랜팅 디자이너 Piet Oudolf (피트 아우돌프)



2. 넷플릭스에서 A Man Called Otto 라는 영화를 보다가 정말 우연 아니 운명처럼 이 라인을 듣게 되었습니다. 주인공 Otto의 와이프는 교통사고로 휠체어를 타게 되는 데 이동하기에 너무나 불편을 느끼자 그가 던진 한마디 None of which were designed for people in wheelchairs! 그래서 유니버설 디자인 원칙을 적용한 공유정원 (치유정원)을 설계하고자 합니다. 병원과 실버케어 센터 등 다양한 의료기관의 환자들뿐만 아니라 근무자들에게 쉼과 휴식이 되어 주는 공간이 될 것입니다.


공유정원에 가져갈 유니버설 디자인 원칙


국민보건서비스(NHS)가 영국 7개 지역의 척추외상센터에 조성한 호레이시오 정원(Horatio’s Garden).

정원과 온실에 침상과 휠체어 이동이 가능한 유니버설 디자인을 적용했다. 호레이시오 정원은 기부금으로 운영되는 자선단체 이름이다.



높임형 베리어-프리 공유정원 프로토타임 전시 @2023 부산디자인위크



3. For me garden design is not just about plants, it is about emotion, atmosphere, and a sense of contemplation. From. Piet Oudolf at Work

그래서 가상의 유니버스에서는 결코 경험할 수 없기에 더 소중한 정원에 녹여내고자 하는 눈에 보이지 않는 퀄리티: 6 senses and 7 seasons / meditative / contemplative / scent / sound / spiritual


4. 마지막으로 여러분이 향유할 공유정원의 시그니처 서비스, 가드닝 멤버십의 인스피레이션은 영국 딕스터 정원에서 가드닝 배울 때 헤드 가드너 Fergus가 말한 것 처럼 우리가 자연을 결코 컨트롤하거나 지배할 수 없다는 원칙이 담긴 철학,  Gardening is like editing, not ruling! 을 모토로 합니다.


piet oudolf (피트 아우돌프) 또한 가드닝은 정원의 모든 생명체들이 서로 아름답게 어우러지게 에디팅하는 것이라고 말한다.



이러한 내용을 바탕으로 야생화가 어우러진 키친 & 그로서리 가든 컵셉의 공유정원(치유정원)을 2024년 하반기 론칭을 목표로 준비 중에 있습니다. 공간 제안을 포함한 다양한 비지니스 제안과 협업 환영합니다!







이미지: 국제정원심포지움 & Wild Garden 유튜브, 구글, 서울시 웹사이트, 넷플릭스

Comments


BLOG구독신청
bottom of page